본문 바로가기
할아버지와 아버지형제분들의 추억/할아버지에 대한 추억

벽진 이씨에서 유래한 나의 계보

by 아기콩 2008. 11. 28.
벽진 이씨 산하공파계 참판공파 운봉공계의 형주파 33세손, 이것이 나의 계보이다. 벽진 이총언 장군은 고려개국공신이라 하신다. 솔직히,,,멀고도 먼,,,옛 이야기 처럼 느껴진다.

  나의 8대조 할아버지는 의령에서 태어나 어려서 족보 한질 만 가지고 집을 나섰다고 한다. 요즘 말로 하면 가출인것이다. 그해 겨울,,,도착한 곳인 지리산 아래 소남,,이라는 곳이다. 이곳 유지인 함안 조씨 집안 사랑채에 머물다 눈이 너무 많이와서 그해 겨울을 사랑채 식객으로 지냈다. 그 집안 어른은 할아버지의 사람됨에 반하여 사위로 맞이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사건으로 하여 할아버지는 의령에서 잊혀진 존재가 되었다고 한다. 8대조 할아버지가 소남에 뿌리를 두게 된후 3대를 더 지내고 진주로 진출하게 되었다. 그 정착한 곳이 옛 진양군 내동면 지역이였다. 진양호가 만들어지기전 그곳은 대평들을 중심으로 만석군이 3가계가 있었다고 한다. 그중 태안박씨 집안과 인연이 되었다고 한다.
그로서 우리집안의 뿌리는 내동면 인근에 흩어지게 되었다.

불과 20여년 전에 나의 작은할아버지와 어른 몇분이 의령의 종가를 찾아 잊혀진 8대조 할아버지의 존재를 알리고 정식으로 대종보에 우리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한다. 또한 8대조 할아버지가 장남이여서 의령의 선조를 내동면의 씨족들이 시제를 모시게 되었다 한다.
-------------------------------------------------------------------------------------------------------나의 글을 보신 작은 아버지께서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주셨다. 본문중 수정부분은 수정하였지만 본문에 삽입하기는 어려우나 꼭 알고 있어야 할 부분이 있어 메일을 그대로 발췌하여 아래에 옮겨둔다. 작은아버지의 가르침은 항상 고맙습니다. 2008. 11. 28.
-------------------------------------------------------------------------------------------------------

 참고사항 - 수정이 필요한 사항
11세 산화공-堅幹(大提學, 山花先生) 고려시대
15세 참판공-愼之(吏曹參判)
18세 운봉공-長城(雲峰縣監) 남원군 운봉면


1. 대평뜰 → 대평들(옛 진양군 대평면-대평무시, 배추로 그 명성 높았다)
2. 불과 10여년 전에 → 불과 20여년 전에 의령을 찾아 갔었다.
그 산소가 23세 亨柱 공(형주 공은 7형제의 막내 7남이었다)의 차남 24세 成奎 공이었고, 장남은 成章 공이었다. 成奎 공의 후손을 의령종가에서는 잃어 버린 줄 알고 있었다. 그 산소의 소재지는 의령군 낙서면 내제리 방계마을(면 소재지)의 면사무소 맞은편 야산이다. 의령군 낙서면 내제리는 벽진 李門의 집성촌으로 고대광실 고가가 즐비하여 현재 의령군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어 한번 답사해 볼만 하다.
23세 亨柱 - 24세 成奎 - 25세 漢錫(산청군 단성면 소남리, 즉 소남 할아버지 위에 위치한 묘, 초립을 쓴 초립동으로 의령에서 소남으로 흘러 들었다고 하는데 그 경로는 어떠했을까?)

26세 珍禧(소남, 아래에 위치한 묘) - 27세 宜魯(영강골 안골짝 명당자리의 묘) - 28세 祚新(굼벵이 밭골 위의 묘) - 29세 啓義(굼벵이 밭골 아래의 묘, 나의 증조부) - 30세 任基( 나의 할아버지, 안산 뒤편 양달) - 31세 泳一(나의 아버지) - 32세 元 - 33세 斗 - 34세 憲 으로 이어진다.
29세에서 진해, 석두(성택), 원섭, 원희, 대평(수길) 5형제로 분파되고, 이 5형제의 자손들이 운봉공계 진주종중으로 결합된 근친들이다.

댓글12

  • 홍콩달팽맘 2008.11.23 02:20 신고

    오... 자신의 뿌리를 알고 있다는 건 참 흥미로운 것 같아요.
    저는 원주원씨 33대손인데, 저희 시조였던 먼 옛날의 그 분이 중국에서 사신으로 왔다가 벼슬이랑 땅 받고 눌러앉으셨다네요. ㅎㅎ
    울 남편이 저보고 때국놈이라고 가끔 놀려요. -_-;;;;;;
    답글

  • 운봉공 2008.12.01 15:15

    참으로 휼륭한 사람이군 자기조상을 안다는것
    형주의 선조의 부친 휘 중광 형주선조의 조부 휘 결 형주선조의 증조 휘천민을 모신 산소가 의령군 낙서면
    오운리 대덕산 명당에 모셔져 있습니다. 그산아래 단아한 운곡재라는 제각이 있고
    의령에서는 오운리와 내제리 벽진이씨들이 주인으로서 대단한 명성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내제리 오운리 방문을 한번 하셔야 겠네요.
    답글

    • BlogIcon 아기콩 2008.12.02 13:29

      종친이신가보군요. 그렇지 않아도 의령에 한번 들여야 겠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 운봉공 2008.12.02 14:46

    의령 오운리 운곡재 후손이군요
    집성촌은 내제리와 오운리에 모여 사는 운곡재 후손중
    고시에 합격된자는 제가 알기로는
    이민수(사법고시)법원장역임,현 변호사
    이우승(행정고시)문화관광부 부이사관
    이헌용(사법고시)변호사
    이화수(사법고시)이번에 고시합격으로, 4명이고 찾아보면 더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내제리 오운리 출신중 서울대학교를 졸업한자가 12명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그외 박사,의사,공인회계사등 많은 인물이 배출되어 의령의 내제리 오운리는 터가 좋다고들 합니다.

    중파조, 참판공->운봉공계->현세로 참의공(공조참의 휘 천민)의 후손들은 의령땅에서 소수이긴 하지만 고을의 주인으로서 벽리에 대한 자긍심은 대단 하다고 합니다.


    >먼저 이화수씨의 사법고시 2차 합격을 축하 합니다.
    :참판공 운봉공계 의령 오운리, 대덕산 선영의 참의공(휘 천민)->통정대부(휘 결)->훈도공(휘 중광)의 후손 입니다.
    :
    :화수씨의 조부 춘포 남두(33세)족친은 남달리 선조사업과 문중일에 대단히 관심이 많았고, 일가간의 돈목을 위해 항상 노력 하였으며, 가문을 빛내기 위해서 몸소 실천한 어른 입니다.
    답글

  • 대덕산 2008.12.02 14:57

    의령 내제리는 운봉의 종가가 있는 마을이고 엘지전자 회장을 역임한 이헌조(34세)족친을 비롯해 벽진인 집성촌 마을이고 오운리는 의령의 입향조 할아버지 산소와 운곡재의 제실이 있는 마을 입니다.
    오운리 역시 고래등같은 기와집은 모두 벽진인이 살고 있는 집이라고 보면 맞습니다.
    마을안에 종가집인 법원장댁은 1.000여평의 대저택이고 그옆집은 영국댁 대나무밑집은 청운고택 그밑집은 교장댁 운곡재안쪽은 너실댁의 고택과 대덕산 산밑 칠우정 마을입구 회관뒷집은 탱자나무 울타리는 밀양고택 그옆 고대광실같은 굼실댁등의 집들은 모두 벽진인들의 살고있는 집들입니다.
    답글

  • BlogIcon 이진노 2009.03.16 22:51

    저는 벽진이씨 32대손이에요
    답글

  • BlogIcon 뿌리 2009.05.23 04:41

    반갑네요. 먼저 8대조할아버지의 고향이 의령이라서 나도 의령에서 태어났고 낙동강과 함께 하면서
    의령하면 신반이 80년초반까지만 유명햇는데 신반장 날 의령근처의 일가친척이 모이던 농경사회의
    모습이 떠오르네요 . 의령 내가어롓을적엔 전기불도 없엇고 고무신신고 다니던 시절 생각이나네요'
    의령하면 떠오르는 인물들이 곽재우.안희재.이병철.이극로.이수병.이만기등등...
    블로그주인장과 뿌리가 같은 벽진이씨33대손 이네요 조상님 산소 이장문제로 뿌리를 찿아서 오다보니
    여기까지 왓네요.
    답글

    • BlogIcon 아기콩 2009.05.26 09:21 신고

      반갑습니다. 저도 의령에 한번 가봐야 겠다는 생각은 많은데 아직 실천을 못했습니다. 아내와 아들을 데리고 가볼생각인데 의령에 가면 어디를 보아야 할까요? 추천좀 해주세요.

  • 뿌리 2009.05.30 03:16

    가볼만한 곳은 의령군청 문화관광 사이트가 좋겠네요. 참고로 의령은 그 어느지역 보다도 나라가 어려울
    때 최초의 의병활동과(임진왜란때) 일제시대에는 민족의 독립운동을 하신분들이 많지요
    의병장곽재우 백산안희재
    조선어학회를 결성하신 이극로선생등등.....너무많은 분들을 열거하지 못해서 안타갑네요(분단상황때문에
    일제시대에는 남과북 이런것이 없었는데) ...
    동양인의 신은 역사이다. 라는 글귀로 마무리 하면서
    늘 좋은날 만 되소서.
    답글

  • asrgo@daum.net 2010.06.07 23:32

    재미있네요,
    답글

  • asrgo@daum.net 2010.06.07 23:41

    호랑이가 뛰놀든 시절, 모두가 재밋지요, 우리도 사라지면 어떻게 기억될지는 모르지만, 떳떳하고 부끄러움이 없었으면,,,일 뿐입니다. 크게 한자리 하신 분들도 대단하지만, 후손들 좋은일 많이 하도록 하셨겠지요. 패거리 이익단체들 보면 밥이 아까운데,,,여러사람들 고달프게하는 조상은 없겠지요.
    그많은 문중땅 ~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