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과의 작은 이야기/아들과의 작은 이야기

부모도 때리면 마음이 아쁘다. 하지만 난 계속 체벌한다.

by 아기콩 2008. 10. 29.

후세들의 훈육은 선생님들 만의 의무가 아니다. 모든 사회구성원 그중에서도 부모가 가장 큰 의무가 있다고 생각된다. 지금 논란의 중심에는 선생님의 체벌이 있지만 그 본질은  다음 세대들에 대한 훈육의 방법과 가치에 대하여 먼저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과연, 체벌이 나쁜 것일까? 기사들중 사랑의 매에 대한 이야기들을 보면 체벌없는 교육은 한계가 있다는 것에 대하여 많은 공감을 하는 것 같다.

체벌의 목적은 무엇인가?  교육의 다른 수단으로 사회의 구성원으로 가져야 할 자질을 키워 나가는 것이다. 정직, 성실, 자제력 등등을 길러 주기 위한 수단인 것이다. 

누가 체벌을 하여야 하나? 체벌의 가장 우선권자는 부모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아이들의 기본적인 책임은 부모이다. 부모가 가르치지 못한 아이를 선생님 보고 가르치라고 하는것은 부모의 욕심이 아닐까 한다. 적어도 난 그렇게 생각한다. 부모 다음이 선생님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체벌하여야 하나?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이부분에 대하여는 여러 가능성을 축적하여  나름대로의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 그 체벌의 한계,,,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맞은 아이에게 평생 지울 신체적, 심리적 흉터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여기에 나의 방법을 간단히 소개 한다.

  나는 5살 남자 아이를 키우는 부모다. 아들이 기기 시작하면서 부터 체벌을 가했다. 처음에는 엉덩이를 손으로 때리다가 2년 전 쯤 부터 집에 회초리를 하나 구해놓았다. 그리고 잘못한 것이 있을때 도저히 안되면 회초리를 가져와서 종아리를 내리 친다.

아들이 아무리 잘못하여도 때릴때나 혹은 때리고 나면 마음이 아프다. 행여 맞은 자리가 잘못되지 않을까 살며시 살펴본다.

하지만 난 체벌을 그만둘 생각은 없다. 아들이 잘못을 하게 되면, 부득이하게 체벌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과감하게 체벌을 할 마음이다. 

  물론 나름대로 정해 놓은 규칙은 있다. 일단, 잘못하는 일이 3번 이상 중복 되어야 한다. 이 잘못은 반드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잘못이고, 자신에게 아주 해로운 것이어야 한다. 이과정에서 말로 야단 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둘째 회초리를 가져와서 잘못한 것을 반드시 말해준다. 이때 나는 책상 다리를 하고 앉고 아이는 반드시 세운다. 세째, 내리 치기 전에 반드시 강도를 조절한다.  

  회초리를 들고 난후 반드시 맞은 자리를 살펴 봐주고 필요하면 약도 발라 준다. 물론 이렇게라도 아이에게 회초리를 들고 나면 아이도 나도 서먹해진다. 그 기분을 안다. 하지만 잠시의 고통이 아이에게 좋은 약이 되고, 그 것으로 인하여 아이가 예의와 절제를 알아 간다면 그 가치가 있다고 생각된다.

태그

,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29 18:16

    전..죽비(스님이 이용하는 큰소리 나는 나무)로 발바닥을 따끔히 손을 봤었는데..언제부턴지 우습게 생각하네요..
    그래서 최근에 생각하는 쇼파에 앉혀두고 울음이 그칠때까지 때를 써도 옆에서 같이 기다립니다.
    효과는 아주 좋습니다.
    책에서 얻은 지식으로 첨 시도할때 조금 힘들었는데..이젠 익숙해졌어요
    아이도 매가 아닌 생각의 시간을(행동의 제약이 따르죠)..
    끝내는 자신의 심정을 서로 얘기하며 보다듬어 준답니다.
    답글

  • BlogIcon 돌이아빠 2008.10.29 22:36 신고

    가정교육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라는 점에서 아기콩님의 기본적인 의견에는 동감합니다.
    저도 세살박이 아이를 가진 부모로써 회초리까지는 아니지만 손으로 엉덩이를 때린적이 딱 두번 있네요.

    참 어렵습니다. 먼저 댓글 주신 함차님의 방식도 한편으로 생각하니 일리가 있긴 한데요.
    글쎄요. 함차님의 아이가 몇살인지 궁금하긴 한데, 3살 정도의 아이를 그렇게까지 두는건 조금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정서적으로 말이지요. 휴우 정말 어렵습니다.

    체벌을 하던 아니면 함차님의 훈육 방식이던 가장 중요한건 그 또래 아이가 그래도 이해할 수 있게 꼭! 설명을 해줘야 한다는 점인듯 합니다.

    어찌해야 하나...에효...
    답글

  • BlogIcon 아기콩 2008.10.29 23:08 신고

    저의 짧은 소견에 대하여 의견 주시니 감사합니다. 돌이 아빠님도 함차님도 저도 모두 시행착오를 격고 수정해나가고 있는 그런 과정이겠지요. 우리 아이들은 이런 아빠 엄마가 있으니 행복한 것일 겁니다.

    아무런 생각없이, 마음 내키는대로 아이를 가르치면 반드시 실수를 하게 되겠지요. 우리 모두 열심히 해봅시다.
    답글

  • 후회 2021.08.05 03:24

    가정폭행을 체벌이라는 말로..
    체벌을 교육의 일환이라는 말로..
    어른의 실수는 반성과 고찰만으로 해결 가능했던 과거의 어른들..
    아이를 낳고 그 후 자신의 나태함, 게으름, 실수, 소홀함을 이유로 본인들의 몸에 물리적 가해를 요구하거나 자해를 행한적이 있는가?
    그럴리 없다. 본인은 성인일테니..알아서 할 수 있다고 넘겼을것다.

    본인이 아이에게 대했던 과거를 천천히 되돌아보며 후회하라..
    당신은 이미 잊었더라도
    아이 마음속 한켠에 당신을 증오한 순간은 죽을때까지 기억에 남을테니..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