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이야기/여행을 다녀와서

(미션) 운문령을 넘어 운문사를 향하여(1).

by 아기콩 2008. 11. 3.

2008. 11. 2. 일요일. 맑음.
엄마 아빠 없는 토요일을 잘 보내준 헌진이를 위해 길을 나서기로 했다. 사실은 2주전부터 마음속에 생각하고 있었던 바였다. 가을 단풍도 볼겸하여 운문령을 넘어 운문사로 가보기로 하였다. 평소 헌진이 사랑이 지극하신 장인 장모님도 모시고  가기로 했다. 고속도로에서 헌진이는 약간 지루해 했다.
"아빠. 가까이 가지."
"응, 헌진이에게 아빠가 보여 주고 싶은 것이 있어 그래. 높은 산과 단풍을 보여 주고 싶어. 조금만 참아."

1. 운문령을 넘어서 운문사를 향해서.
  언양 I.C 에서 내려 밀양쪽으로 가다가 왼편의 청도 쪽으로 길을 접으니 운문령이였다. 운문령 고개마루에서 차를 내려 잠시 풍광을 구경하였다(단풍 사진은 따로 정리하여 올렸으니 그쪽에서 관람해주세요.) 이때 헌진이는 지루함을 참지 못해 잠이 들어버렸다.

운문령 정상에서 가지산 정상을 배경으로 한 장인. 장모

 운문산 정상에서 바라본 가지산과 천태산등의 영남알프스의 준령들은 장관이였다. 이것을 헌진이게 못 보여준게 아쉽다.  고개마루를 넘어 서자 골골이 단풍였다. 장인. 장모. 아내는 연신 탄성을 내었다. 그 탄성에 헌진이도 깨어 단풍을 바라다 봤다.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 아쉬워 중간 중간 차를 내려 단풍을 감상하였다.

잠이 들깬 헌진. 왜 이리 졸려.


잠에서 막 깨어난 헌진이의 표정이 재미 있어 사진을 들이 대었다. 이렇게 어벙하게 있던 녀석이 계곡물에 손을 담그더니 정신을 차렸다. 역시 아이들은 물이 좋은 가보다. 연신 외할아버지와 나에게 차갑다고 소리친다.

012345

이렇게 운문사를 향해 가는 길은 아주 즐겁게 갔다. 다들 엄청 좋아했다. 그리고

운문사 들어 가는 길에 청도 반시를 맛보았다. 헌진이가 아주 좋아 했다. 오는길에 한상자 구입했다

2. 돌아오는 길. 운명의 배넷골
 
 운문사 경내도 구경 잘하고 집으로 돌아 오는 길이였다. 같은 길을 다시 오는 것이 싫기도 하고, 석남사와 배넷골의 단풍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은바도 있어 그쪽으로 차를 돌렸다. 그런데 이것이 잘못이였다. 배넷골 정상에서 영남알프스 준봉들을 보는 것 까지는 좋았다. 그런데 다들 너무 힘들어 사진한장 남기지 못하였다. 

   하산길이 너무 멀고 험했다. 배넷골에서 양산쪽으로 나오는 길이 어떻게나 멀고 험한지 가득이나 지친 우리에게는 너무 험난했다. 날은 어두워 지고 있고, 초행길이라 얼마나 남았는 지는 알수가 없고 장인은 졸고 있는데 헌진이는 계속 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아내도 장모님도 피곤하여 헌진이 말을 즐겁게 받아 주지 못하였다. 나도 슬슬 짜증이 나고 있는 상태였다.

그 상태에서 오늘 최고의 고비를 맞이 하게 되었다.  한참 고개길을 넘어 오는데 차가 조금씩 밀리는 느낌이였다.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할까 하다가 그냥 브레이크 페달에 힘을 주었다. 평소 사용해보지 않은 기술에 거부감이 났던 것이다. 

 한참을 내려 오는데 갑자기 타는 냄새가 났다. 아내와 장모님은 난리가 났다. 덩달아 헌진이도 야단법석이다.  타는 냄새를 무시할 수 없어 쉴수 있는 길을 찾아 차를 세웠다. 분명 자동차 계기판에는 이상이 없었다. 타이어 쪽을 보니 이상은 없는데 냄새가 난다.  살펴보니 블래이크 휠이 과열 되었나 보다. 그때 마침 앞에 쉬고 있던 차의 운전자가 바퀴에 물을 뿌려 식히는 모습을 보여 줘다.

장인과 나는 장모님과 아내를 단순 브레이크 과열이라고 안심 시킨후 물으 떠다가 네 바퀴 모두 뿌려 줬다. 한20분 쯤 기다리고 있으니 모두 식었다. 겨우 출발하여 다시 내려 오는데 5분 정도 내려오니  다내려왔다. 운문사 까지 오면서 따 놓은 점수 다 까먹고도 더 까먹었는데,,,겨우 오분만 더 참아 줬더라면 더 까먹는 것은 막았을 텐데 하는 억울한 마음이 들었다.

아내는 비탈길에서 '2단으로 주행하시오. 브레이크 파열 위험'이라는 경고판을 보았다고 한다. 왜 말해주지 않았냐고 타박했지만 이미 돌이킬수 없는 모양새이다. 김해시내에 들어와 저녁을 간단하게 먹고  장인,장모를 모신후 겨우 집으로 왔다. 아무래도 오늘은 점수를 잃은 날 같다.  마지막 집에서 헌진이 씻기고, 책읽어 주고 하여 약간 만회했지만 역시 개운치 못하다. 

댓글2

  • 이경란 2008.11.03 10:17

    아빠의 노력이 팍팍 느껴지는데 점수를 잃었다니 아쉽네요...ㅜㅜ
    그치만 그건 실무관님이 느끼는 마음일 뿐,
    가족들은 무척 좋았던 하루였을 거예요...
    힘내세요~~~홧팅!!!
    답글

  • BlogIcon 달팽가족 2008.11.04 23:11

    어휴.. 큰 일날뻔 하셨네요.
    그래도 단란한 가족 모습 좋아보여요. 저도 부모님들 모시고 어디 가고 싶은데, 기회가 잘 안되네요.
    답글